[후기] LG Dream Challenger 그 이후의 한 달..

LG Dream Challenger가 끝난지 어느 덧 한 달이라는 시간이 지났다.

그동안 내겐 많은 일들이 있었다.

엘드챌이 끝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친구들과 홍콩여행을 다녀왔고,

다양한 대외활동에도 지원했다.

개강을 이주 앞둔 이 시점에서 이번 방학기간동안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을 꼽자면 단연,

LG Dream Challenger를 참가한것이라 할 수 있다.

엘드챌이 끝나고 보니 그 2박 3일의 시간이 내게 남긴 부분이 매우 컸음을

실감했다.

꿈에 대한 자신감,

나를 믿고, 내 자신을 더욱 사랑하게 되었다는 점,

내 안의 소리에 더욱 귀 기울일 수 있게 된 점,

그 어떤 것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인연들을 맺게된 것

이 모든게 엘드챌이 내게 남긴 선물이라 생각한다.

지금껏 나는 내가 다니는 학교에 만족하지 못했다. 이러한 생각은 스스로를 더욱 위축되게 만들었고,

내 꿈에 대한 자신감은 줄어들었다.

‘할 수 있어!’ 라기 보다는 ‘내가 될까?’라는 생각이 더 많아졌고,

내안의 똑같은 고민들이 끊임없이 제자리를 맴돌았다.

하지만 이러한 나를 밖으로 꺼내준 것이 엘드챌이다.

내가 어떤 사람이고,

나만의 가치가 어떤 것이고,

내가 이루고자 하는 부분이 무엇인지를

진지하게 고민해 볼 수 있게 해주었다.

끊임없이 ‘내 자신과의 대화’를 할 수 있던 시간이었다.

[나 알기 – 꿈 찾기 – 미래의 나 만나기]

이 과정만으로 완벽한 내 꿈을 찾았다고 말할 순 없지만,

단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진.정.으.로

나를 알았고, 내 꿈을 시각화했고, 미래의 나도 그려보았다는 점이다.

그것만으로도 나는 큰 용기를 얻었다.

같은 꿈을 꾸고 있는 친구들을 얻었고,

주멘분들을 비롯한 수 많은 조력자와 내 꿈을 지지해줄 든든한 꿈 벗이 생겼다.

방학이 끝나 갈 무렵이 되자,

주변 친구들의 소식이 들려온다.

이번 방학때 토익학원 다니고 본 시험에서 830점을 맞았다는 친구,

MOS컴퓨터 자격증을 땃다는 친구,

2달 꼬박 알바를 해서 돈을 벌었다는 친구,

그 친구들 역시 나름의 목표와 꿈을 위해 노력한 방학이었겠지만,

엘드챌을 다녀온 나로써는 그 친구들이 한없이 안타깝다는 생각이 든다.

학창시절의 입시때와 별 다를게 없는 또 다른 전쟁의 희생양이 되고있는 것만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이다.

그런 친구들에게 말해주고 싶다.

“진정 너를 위한 삶이 무엇인지 알고 살아갔음 좋겠다.”

다소 막연할 수 있는 말이지만,

좀 더 진지하게 내 자신의 소리에 귀기울이고

궁극적으로 우리가 원하고자 하는 바가 무엇인지 생각해보았으면 한다.

그것만으로도 나는 큰 용기를 얻었다.

같은 꿈을 꾸고 있는 친구들을 얻었고,

주멘분들을 비롯한 수 많은 조력자와 내 꿈을 지지해줄 든든한 꿈 벗이 생겼다.

방학이 끝나 갈 무렵이 되자,

주변 친구들의 소식이 들려온다.

이번 방학때 토익학원 다니고 본 시험에서 830점을 맞았다는 친구,

MOS컴퓨터 자격증을 땃다는 친구,

2달 꼬박 알바를 해서 돈을 벌었다는 친구,

그 친구들 역시 나름의 목표와 꿈을 위해 노력한 방학이었겠지만,

엘드챌을 다녀온 나로써는 그 친구들이 한없이 안타깝다는 생각이 든다.

학창시절의 입시때와 별 다를게 없는 또 다른 전쟁의 희생양이 되고있는 것만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이다.

그런 친구들에게 말해주고 싶다.

“진정 너를 위한 삶이 무엇인지 알고 살아갔음 좋겠다.”

다소 막연할 수 있는 말이지만,

좀 더 진지하게 내 자신의 소리에 귀기울이고

궁극적으로 우리가 원하고자 하는 바가 무엇인지 생각해보았으면 한다.

“넌 스무 해를 살았니? 어쩌면 똑같은 일년을 스무번 산 것은 아니니?

네 스무살이 일 년의 스무 번의 반복이어서는 안된다는 이야기야.”

-공지영 『네가 어떤 삶을 살든 나는 너를 응원할 것이다.』 中

하루 하루 한 뼘씩 성장해 나간다는 기분으로

매일 새로운 날을 맞이하자.


출처 : http://blog.naver.com/sek7335/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드림 스토리 더보기

파인다이닝 조휘영 콘텐츠 마케터 편

파인다이닝 김유진 멘토 말, 말, 말

[파인다이닝] #5. 꽃처럼 피어나라, 청춘! ㈜블루밍청춘 김유진 대표를 만나다

파인다이닝 (주)블루밍청춘 김유진 대표

우리가 외딴 섬을 찾는 이유, 섬마을봉사연합(IVU) 이야기 (feat. LG드림챌린저)

내꿈을 찾는 72시간, LG드림챌린저 9기 캠프 스케치

LG챌린저스를 말하다 2부

LG드림챌린저 라서현 멘토와 마지막까지 -5-

무릎팍 도사도 울고 간, 캠퍼스 노하우 멘토링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