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락호락]#8. Harmony of Chicago +

[UCC Live]

아, 아, 아. 오늘은 8월 13일! 호락호락이 한국에 도착한 지 이틀이 되었습니다!

만 10시간의 시차를 겨우겨우 극복하고 있는 호락호락!

덤으로 오늘 수강신청이 있었는데요…. 아놔. 이 얘기는 여기까지 하겠습니다! ㅜㅜ

더 시간이 지나가기 전에 빨리, 인터넷 중계를 마무리지어야겠죠? :)

마지막 사흘 간 머물렀던 호텔의 와이파이가 너무 열악해서

차마 작업을 업로딩할 엄두를 내지 못 했었던 게 아쉽긴 하지만

그래도 빠르고 빠른 인터넷으로 작업을 마무리하려니 마음이 편합니다! :)

자, 그럼 다시 호락호락의 시카고 탐방기로 돌아가 볼까요!

호락호락의 탐방이 시작된 지도 벌써 11일!

어느 덧 탐방 일정도 막바지에 접어들고 있는데요.

오늘, 우리 호락호락이 방문한 곳은 바로 Chicago Urban League!

추가 인터뷰를 위해 한번 더 방문하기로 한 The Cara Program을 제외하면

이 곳, Chicago Urban League는 사실상 우리의 마지막 탐방 기관입니다.

높은 건물들, 아름다운 도심으로 유명한 시카고는

남부와 북부, 흑인과 백인 거주 지역으로 구분되어 있는데요.

특히, 흑인/히스패닉계 거주 지역은 사진에서 보다시피 전반적으로 매우 낙후된 거주 형태를 보이고 있다고 합니다.

이러한 현상은 우리의 상상을 초월했습니다.

Chicago Urban League와 함께 사회조사를 진행하고 계신

Loyola University의 김누리 선생님과 인터뷰를 진행하던 중,

흑인 거주지역에 살고 있는 성인들 중 꽤 많은 사람들이 시카고 도심,

저기 보이는 높은 건물들이 있는 곳에 단 한 번도 가 보지 못 했다는 이야기를 듣게 되었습니다.

이들 앞에 놓여진 사회적, 정치적, 제도적 장벽들은 흑인들로 하여금

도심으로 진입할 의욕을 상실하게 만들고, 그 결과

흑인 사회가 지속적으로 슬럼화되며, 빈곤이 대물림되고 있다고 합니다.

이러한 문제인식에서 시작된 Chicago Urban League!

올해로 95주년이 된(어마어마하죠?)

Chicago Urban League는 미국 사회의 가장 큰 문제로 지적되는

흑인, 특히 African-American의 사회/경제/정치적 소외 현상을 극복하기 위해

다양한 교육과 옹호(사회 정의의 실현과 유지를 위한 다양한 노력들을 기울이는 것.. 정도로 이해하시면 편할 것 같습니다 ^^)

활동을 펼치고 있는 기관입니다.

서로의 목적을 끊임없이 점검하고, 격려하며 지지하는 2주 과정의 교육은 물론이고

이력서 작성 교육, 대학 진학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 등을 활발히 운영하고 있었습니다.

이들은 이런 노력을 통해 시카고 시 내에서, 나아가 미국 전역에서

흑인과 백인, 주류와 비주류 집단 모두가 조화롭게 어우러지게 되길 바라고 있었습니다.

정말 멋진 일이겠죠?:)

운 좋게도, 저희가 기관에 방문한 날이 바로!

올 해, 대학에 입학하게 된 Chicago Urban League 출신의 신입생들을 축하하고, 격려하는 행사가 있었습니다!

각자의 사연과 환경은 모두 다르지만,

4년제 주립대학교에서부터 사립대학교, 직업교육을 위한 전문대학교까지 다양한 곳으로

진출하게 된 신입생들을 축하하고 격려하기 위해

다양한 기관과 개인들이 방문했는데요.

대형 은행의 자산관리 매니저가 방문,

신입생들이 빠지기 쉬운 지름신(한국이나 미국이나 마찬가지더라구요? ㅋㅋ)

들로부터 스스로를 지키는 법을 설명해 주었고,

Chicago Urban League를 통해 먼저 대학에 진학한 선배들이 방문, 새로운 환경에서 효과적으로 적응하며

학업과 건강, 인간관계와 다양한 활동들을 잘 해 낼 수 있는 비법들을 전수해 주었습니다.

특히 인상깊었던 것은! 바로 시카고에 거주하는 한인들이 흑인 지역사회의 발전을 위해

다양한 형태로 협력하고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한인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협력 덕분에, 흑인 사회에서 한국이 갖는 이미지는 매우 좋은 편이었는데요 :)

덕분에 탐방 내내, 많은 분들로부터 관심과 애정이 듬뿍 담긴 인사를 받곤 했습니다 ^^

탐방을 위해 이동하던 중, 정말 작은 동네 놀이터에서 우연히 발견한 한글 놀이기구입니다 :)

사실, 미국이라는 큰 나라를 탐방하기 전, 우리 호락호락은 꽤 많은 걱정과 염려를 갖고 있었습니다.

“영어도 잘 하지 못하는 우리가 찾아갔을 때, 사람들이 반갑게 맞이해 줄까?”

“우리가 누군지 알고, 저 사람들이 우리를 도와줄까?”

이런 두려움들로, 미국행 비행기에 오르면서도 우리는 조금 두려웠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감사하게도 생각보다 사람들은 우리에게 호의적이었습니다:)

어색하고, 낯선 언어로 시작된 우리의 인사는 늘 수줍었지만

언제나, 우리의 끝은 따스했습니다.

우리가 이 곳에 오게 된 이유,

LG Global Challenger 프로그램에 대한 소개에 많은 사람들이

익숙한 이름의, LG라는 세계적인 기업이 대학생들에게

다양한 기회를 제공했다는 사실에 한편으로는 놀라움을, 또 한편으로는 부러움을 표현하곤 했습니다.

그럴 만도 했습니다.

가는 곳곳마다 보인 수많은 LG 로고들.

맥도날드에서 햄버거를 먹다가도, 월마트에 가도, Bestbuy(한국으로 치면.. 하이X트?^^)에 가도,

늘 LG 로고가 새겨진 상품들이 가득 진열되어 있었거든요. 심지어 공항에서도요 :)

자신이 쓰고 있는 LG의 제품들을 내 놓으며

“이 회사가 너희를 보내 준 거야?”라 웃으며  반겨 주던 사람들도 정말 많았습니다 :)

그만큼, Global Challenger의 주관사인 LG는 미국에서도 어마어마한 기업이었습니다.

그 뿐 아닙니다. The Cara Program에 우리가 방문했던 날, 미국 LG의 관계자와의 미팅이 계획되어 있다며

LG와의 인연이 대단하다는 인사를 받기도 했었습니다

또한 자신들을 보기 위해 13시간동안 비행기를 타고, 아시아에서 북미 대륙으로 건너왔다는 사실만으로도

자신들이 하고 있는 일에 대한 큰 자부심을 갖게 되었다며 고마워하기도 했습니다.


LG, 그리고 LG의 Global Challenger.

일개 학생의 신분으로는 도무지 만날 수 없는 사람들을 만났고,

평범한 여행자라면 절대 둘러 볼 수 없을, 진짜 ‘시카고’의 속살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마냥 좋아보이는 미국의 화려함 이면에 숨겨진 현실을 직면할 수 있었고,

더 크고, 더 따스한 우리의 미래를 그려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흔히 ‘세계화’를

해외에서 얼마나 많이, 얼마나 자주 우리를 알아주는가

(혹은 익숙한 브랜드를 얼마나 발견할 수 있는가)로 판단하곤 합니다.

물론, 아무 것도 없던 시절. 한국인이라고는, 또는 한국 기업이라곤 눈 씻고 찾아 볼래야 찾아 볼 수 없던

예전엔 이런 이야기들이 적합했을 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이제 그럴 시기는 지나간 것 같습니다.

조그마한 동네 놀이터에서도 한글을 발견할 수 있고,

아무렇게나 들린 슈퍼에서도 한국제 물품을 쉽게 발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미국 한복판에서 LG의 로고가 새겨진 상품을 찾아보는 것은 더 이상 어려운 일이 아니게 되었으니까요.

이제 우린, 우리를 다른 사람들이 얼마나 알고 있느냐를 넘어서,

우리를 어떻게 기억하고 있느냐를 고민해야 합니다.

우린, 우리가 그들에게 LG Global Challenger로 그들에게 기억되길 바랍니다.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아낌없이 우리의 젊은 시간을, 우리의 열정을 내어 던진 Global Challenger로,

그리고 어찌 보면 무모한 그 꿈에 아낌없이 투자한 LG와 함께 그들에게 기억되길 바랍니다.

우리는 우리가 만난 모든 사람들에게, 우리가 만든 조그마한 명함 카드를 함께 주었습니다.

우리의 팀명과 이름, 그리고 LG Global Challenger 로고가 함께 적혀진 명함을 통해

그들이 2012년 여름, 한국에서 어쩌면 무모하고 대범하게, 그 땅을 찾아온 우리를,

그리고 우리의 무모하지만 용감한 꿈에 투자한 LG를 계속 기억하게 되기를,

그리고 그 기억이 부디 아름답기를 바랍니다.

written by HC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글로벌 스토리 더보기

비건라이프 in 제주 2탄ㅣ제주도에서 비건을 말하다 with LG글로벌챌린저 비긴 팀

두리모두의 브이로그! 2탄! 영국편

두리모두의 덴마크 브이로그! 한번보시죠 :)

두리모두의 해외 탐방기관 소개!

V50로 촬영된 비긴 팀의 한국 비거니즘 탐방기

비긴 팀의 비건맛집탐방! 함께해요! 비긴 팀과 함께 begin the vegan!

비건이 무엇인지 같이 살펴볼까요? 비긴 팀과 함께 begin the vegan!

Eatsulin 팀이 체내주사형 경구제제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 미국으로 떠났습니다.

[2012] LG글로벌챌린저 분야별 탐방계획서 샘플